†††††구/산/성/지†††††  


 
로그인 회원가입

종묘에서 나는 나를 봤다

이름
:  정종득 ☜ E-mail쓰기  작성일 : 2002-02-01 20:55:14  조회 : 6122 

* < 아는 만큼 보인다.>는 그 유명한 말에  <생각한 만큼 느낀다.>는 말을 더하고 싶다.

요즘 1월 28일부터 31일까지 고궁과 종묘를 답사했다.
우리 애주수랑 회원의 도움으로 짧은 시간에 많은 곳을 보았고, 많은 것들을 느끼고, 많은 묵상거리를 안고  고궁답사를 마쳤다. 

고궁답사를 마치면서 언젠가는 꼭 나 홀로 답사를 하며 우리 조상을 한 분 한 분  만나서 이야기 하고 싶은 맘을 누를 수가 없었다.

특히 이번 집중답사에서 내 맘에 맴도는 여운이 지금도 남았는 것은 종묘에서 본 할아버지들이였다.

칼추위속에서도 종묘 앞 광장은  할아버지들의 휴식의 공간이며 , 여가의 최적의 장소이며, 그 곳은 그들만이 사람의 정을 느낄 수 있는 장소이며, 삶의 현장감을 느낄 수 있는 장소이다.
그 분들은 그 곳이 그들 삶의 최고의 공간이다라고 난 생각한다.
조금(?) 아픈 느낌을 많이 가지면서 ...........

옛날에는 할아버지를 보면 나와 먼 시대의 사람으로, 내가 그들의 삶의 영역으로 가는데는 꽤 오랜시간이 자나서야  들어갈 수 있는 곳으로 여겼다.

그러나 그 날은 그들의 삶의 현장이 내 바로 등뒤에 붙어있다는 것을 느껴을 때 난 그동안 무엇을 하며 살았는가....... 내 뒤를 바라보게 되었다.

지나온 발자국은 어디로 향해있는가?
지나온 삶의 냄새는 향기로운가?
지나온 내 삶은 후손에게 이정표가 될 수 있는가?

앞에 놓여 있는 길을
앞으로 만나는 사람들
앞에 내게 주어진 일들을  ..................
주님안에서 작으면서도 아름답게 되어지길 기도한다.

2002년 2월 1일에 고궁답사를 정리하며 남아있는 맘을 적다.

구산성지지기
정종득 신부

+주님의 축복이 함께 하시길 기도합니다.




김대건신부님의 천당 길을 따라
국립 민속 박물관에서 만난 어느 엄마

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Oldies